오랜만의 영화 포스팅.



3.1 휴일을 맞이하여 '리틀 포레스트' 라는 영화를 봤다.


'리틀 포레스트' 작은 숲이라는 제목부터 편안하게 다가왔고, SNS에서도 추천하는 글이 많아 선택하게 됐다.



최근 3년 이내에 본 영화 중 가장 좋았던 영화가 되었다.



나는 개인적으로 좋은 영화를 판단하는 기준은 평소에 못하던 생각을 갖게 해주는 영화 


그리고 이해하지 못했었던 것들에 대해 이해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영화를 좋아하는 편이다.



리틀 포레스트는 이 두 가지 모두 나를 충족시킨 영화인 것 같다.



먼저, 나에게 농촌에서의 생활이 매력적인 요소들을 정말 잘 설명해주었다.


개발자의 관점에서 보면 리틀 포레스트의 여자 주인공은 풀스택 요리사이다. 


직접 씨를 뿌리고, 농사를 지어 만들고 요리까지 해서 정말 멋진 요리들을 해먹는다. 


정말 멋지고 가치있어 보였고, 매력적 이면서 그 동안 엄마가 만든 음식들이 왜 맛있었는지를 깨


닫게 해주는 장면이었다. 우리엄마는 풀스택 요리사였다..! 



내가 하고 있는 서버 개발자라는 직업 뿐만 아니라 모든 개발자들에게 풀스택 이라는 것은 말도 안된다. 반도체는 어떻게 만들 것이며, 또 반도체로 회로를 설계하고, 회로로 컴퓨터


를 만들고, OS, 응용 소프트웨어... 불가능하다. 하지만, 영화에서 혜원은 마지막 완성품인 요리에 필요한 모든 level의 작업들을 컨트롤한다. 



정말 매력적이지 않을 수가 없었다.



조금 더 생각해보면 농부는 사람들의 먹을거리를 해결 했고, 반도체(전자 산업)은 모든 세계를 연결하고 시스템화 했다.


전자 산업이 더 가치있는 일이 되버린 배경에 대해서 조금 더 알아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두 번째로는 리틀 포레스트는 농사를 지으시는 부모님에 대한 이해를 갖게 해준 영화다.


내가 태어날 때 부터 함께 산 할아버지는 전업 농부셨고, 부모님 또한 전문 농업인은 아니셨지만 텃밭에 야채와 논에 벼를 심으셔서 농사를 지으셨다.


사실 나는 어릴적에 농사일이 너무 싫었다. 농사일은 정말 힘든데 그에 대한 대가. 즉 돈을 많이 벌 수 없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일하고 오신 아버지가 또 힘들게 농사를 지으시는 모습이 내 눈에는 절대 이해할 수 가 없었다.


이 영화를 보면서 아버지, 어머니가 했던 이야기들이 조금씩 떠올랐다. 


직접 농사 지으신 감자, 상추, 고추 , 쌀, 토마토 등을 맛있게 드시면서 행복해 하셨던 표정들이 생각났다.


왜 부모님이 힘들게 농사를 지으셨고, 왜 어머니의 식탁이 서울에서 만날 사먹는 음식보다 그토록 맛있었는지...


어릴 때는 너무 당연해서 느낄 수 없었던 것들이 서울에 상경한지 7년의 삶과 그리고 리틀 포레스트가 다시 한 번 느끼게 해줬다. 



직접 지은 농산물과 수산물의 맛, 그리고 행복에 대해서.


어릴 때 이 영화가 나왔다면, 지금 처럼 크게 먼가 느끼지는 못했어도 부모님의 삶을 이해하는데는 큰 도움이 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든다.



이번 달에 집에 내려가면 농사를 지으시는 아버지와 어머니를 여전히 힘들기는 하지만 기쁘게 도와 드릴수 있을 것 같다. 












  1. 목동을벗어나고파 2018.03.12 17:26 신고

    따뜻한마음이 느껴지는 글이네요.일본판도 기대돼요 :)


공부하기도 싫고 무기력해서 영화를 볼까 생각하던 중..!


페이스북에 코딩과 관련된 영화를 공유해 놓은게 생각나서 찾아봤는데 그 중에 페이스북의 창립자인 주커버그의 이야기인 '소셜 네트워크'가 끌려서 


바로 유튜브에서 3500원을 결제하여 시청했다.



아무래도 창업 & 코딩과 관심이 있다보니 흥미롭게 볼 수 있었다.


크게 2가지 정도 생각이 들었다.


1. 완벽한 사람은 없다.


2. 창업은 냉정하다.


완벽한 사람은 없다. 영화 속 주커버그는 정말 크리에이티브하고 서비스를 잘 만들어 내지만 사람들과의 의사소통능력은 부족하다. 


또, 주커버그를 보면서 일차원?적인 사람같다는 느낌을 받았다. 그 때 그 때 느끼는 대로 말하고 행동하는..... 좋은 말로하면 행동력이 정말 좋다는점과


다른 점을 보면 영화에서 처럼 다른 사람에게 상처를 줄 수도 있다는 점!



숀? 은 의사소통 내용 사업에 대한 배포, 그리고 


경험들을 풍부하지만 그는 유희를 지나치게 즐긴다. 마지막에 마약으로....마감



창업은 냉정하다. 냉정하게 친구이었던 '왈도'를 배신하는 모습을 보면서 '주커버그' 가 얼마나 힘들었을지... 나는 가늠할 수 없다.


또, 이 부분에서 주커버그도 마음이 아파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영화를 보면서 나 또한 저런 cool한 서비스를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하면서 영화를 봤고,


기억에 남는 말은 숀이 했던 말 중에 

'너는 100개 학교를 공략해, 나는 두 개의 대륙을 공략 할게' 


이 남자의 배포 끝내준다... 역시 한 번 성공해본 사람의 경험은 무시할 수가 없다는 것을 다시 한 번 느꼈다.



코딩에 관심이있고, 창업에 관심이 있다면 보면 흥미로운 영화가 될 것 같으니 관심있는 분들은 한 번씩 보시면 좋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본다.



창업 준비하시는 분들 화이팅!







오랜만에 노트북으로 영화를 봤다.


맥북으로 바꾼 후 첫 영화이다. 이 영화를 고른 이유는 한 영화를 한 잡지에서 다루는 '프리즘오브' 라는 잡지에서 다룬 영화라는점에서 


어떤 영화인지 궁금했다. 그리고 휴식을 취할겸 해서 ..!


영화는 유튜브에서 1000원에 구입해서 보았다. 네이버에서는 700원? 인데 맥북은 재생이 안된다고 .......왜 그런거죠....ㅠㅠ


처음 제목을 듣고 어떤 영화지 마미니깐 '엄마'와 관련된 영화인가 , 그런데 표지를 보면 중학교 되어 보이는 아이가 나와서...잘 모르겠다 ! 일단보자!



어제 봤는데 기억이 안나는건.. 메모리가...하하


이 영화의 배경은 캐나다이다. ~~ 제도로 아이를 키우기 어려운 부모들은 기관에 맡기는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는 것이 이 영화에서의 설정이다.


간단히 등장인물을 말해보면 디안: 엄마 , 스티브: 아들(정신 질환을 가지고 있음) , 옆집 아주머니(말을 더듬으심)....이름이 카일라! 검색해서 찾았다...ㅎㅎ



스티브는 아이들을 돌봐주는?(가둬두는) 기관에서 문제를 일으키게 되고 엄마인 디안과 같이 살아가게 된다.


우리의 눈으로 봤을때는 디안과 스티브 모두 불안한 존재이다. 사실 나 또한 불안한 존재이지만 하루하루 숨기며 살고 있는 것 같다.


항상 외국영화에서 보고 우리와 다르다는 것을 느끼는건 우리처럼 부모님과 자식관의 관계보다는 친구같은 관계 즉 인간과 인간의 관계라는 점이다.


디안은 '나도 아파!!' , '나도 힘드러!!' 라고 아들인 스티브에게 이야기 한다. 


인간과 인간의 관계 당연하지만 당연하지 않은 우리사회.... 


두 불같은 모자의 불같이 싸우고 불같이 사랑하고 불처럼 위태로운 생활에서 나와 가족들과의 관계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게 된다.


그리고 옆 집 이웃인 카일라는 무슨 사연이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말을 더듬고 상처가 있는 것 같다.


 스티브에게 공부를 가르쳐 주면서 본인 또한 치유해 나가는 캐릭터이다.


재밌게 본 영화는 아니지만 생각해 볼 수 있게 해주는 영화인 것 같다.


결말이나 , 다른 내용들은 생략. 


 

+ Recent posts